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6.4℃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16.7℃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7.5℃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9.5℃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3.3℃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최종 타결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조합원 52.8% 찬성…2년 연속 무분규 11년 만에 임금 동결…성과급 50%ㆍ격려금 120만원 즉시지급

http://www.kyilbo.com/sub_read.html?uid=261688&section=sc31&section2= 현대자동차 노사가 11년 만에 기본급(임금)을 동결하며 올해 임금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기본급 동결은 1998년 외환위기, 2009년 금융위기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코로나 사태로 국내 자동차 시장이 극심한 불황을 겪고 있는데다 회사 경영상태가 크게 악화된 사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노조가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묻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투표자의 52.8%가 찬성해 가결됐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임단협에 이어 올해 임금협상까지 2년 연속 무분규로 단체교섭을 마무리하게 됐다. 한편 전날 실시된 찬반투표에는 전체 조합원 4만9천598명 가운데 4만4천460명(투표율 89.6%)이 참여했다. 이날 오전 개표한 결과 2만3천479명(52.8%)이 찬성, 2만732명(46.6%)이 반대, 5천138명(10.4%)이 기권한 것으로 집계됐다. 249표(0.6%)는 무효 처리됐다. 현대차 노사는 앞서 지난 21일 열린 13차 교섭에서 임금 동결을 골자로 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합의안에는 임금 동결(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급 15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격려금 120만원, 우리사주 10주,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이 담겼다. 노조는 이를 통해 조합원 1인당 평균 830만원 가량 지급받는 효곽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성과급 가운데 50%와 격려금 120만원은 즉시 지급된다.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은 10월 말, 남은 성과급100%는 12월 말에 지급될 예정이다. 현대차 노사는 이날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 상황과 자동차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경영 실적과 기업의 지속가능성 등을 감안해 합의안을 도출해 냈다. 특히 노사는 노사 공동발전 및 노사관계 변화를 위한 사회적 선언문도 채택했다. 국내공장의 미래 경쟁력 확보와 재직자 고용안정, 전동차 확대 등 미래 자동차산업 변화 대응, 고객ㆍ국민과 함께하는 노사관계 실현, 부품협력사 상생 지원, 품질 향상을 통한 고객만족 실현 등을 위한 공동 노력을 약속했다. 노사는 앞서 교섭을 시작한 지 불과 40일 만에 잠정합의안을 마련하는 성과도 거뒀다. 지난 2009년 임단협(38일)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짧은 기간 안에 노사가 합의점을 찾은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임금협상 타결을 토대로 노사가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산업 위기 극복에 힘을 모으고, 협력사와의 동반 생존을 일궈 나가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노사는 28일 하언태 사장과 이상수 노조 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임금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갖는다.









배너

배너





포토리뷰




여행/맛집

더보기

연예/스포츠

더보기

배너
배너


자유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