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4 (금)

  • -동두천 14.7℃
  • -강릉 15.1℃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4.9℃
  • 맑음울산 15.1℃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4.4℃
  • -고창 15.7℃
  • 맑음제주 16.5℃
  • -강화 14.8℃
  • -보은 14.3℃
  • -금산 15.5℃
  • -강진군 16.1℃
  • -경주시 15.3℃
  • -거제 17.1℃
기상청 제공

환경뉴스

울산 목도 상록수림서 수달 서식 확인…2~3마리 카메리에 잡혀

울산 목도 상록수림에 천연기념물 수달이 서식하는 것을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울산시는 수달의 서식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목도에 무인카메라를 설치했고 지난달 14부터 16일까지 수달의 활동 모습을 포착했다.

 

특히 14일과 15일에는 수달 2~3마리가 동시에 카메라에 잡혔다.



이틀간 발견된 수달의 몸집이 개체별로 비교적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아 가족을 구성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시는 추정하고 있다.

수달은 천연기념물 제330,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시는 수년 전부터 목도 상록수림에 수달의 배설물 흔적이 발견된다는 제보를 받고 지난 2015년부터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무인카메라를 설치해 수달의 활동을 조사해오고 있다.


이번 조사로 외부와 격리된 목도 상록수림이 수달의 휴식 및 서식처로 이용되고 있음이 확인된 셈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목도 상록수림 내 수달 서식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인근 외황강 등 주변 지역에 대해서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목도 상록수림은 동해안에서는 가장 북쪽에 있는 상록활엽수림으로, 천연기념물 65호로 지정됐으며 외부인의 접근이 통제돼 우수한 생태환경을 유지하고 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