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8 (금)

  • 흐림동두천 16.0℃
  • 흐림강릉 17.2℃
  • 흐림서울 17.7℃
  • 구름많음대전 18.9℃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21.3℃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18.5℃
  • 구름조금제주 22.1℃
  • 흐림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이웃집 찰스, 외국인 조세린의 가장 큰 고민은, 사춘기를 맞이한 세 아들?!

외국인 조세린의 가장 큰 고민은, 사춘기를 맞이한 세 아들?!
2019년에는 누구의 엄마가 아니라 나! ‘조세린’으로 살고 싶어요!

URL복사

(신영남뉴스) 3월 5일 KBS ‘이웃집 찰스’ 179회에는 필리핀에서 온 조세린이 출연한다. 17년 전 남편 김진상 씨와 결혼하며 대한민국 최남단 노화도에 정착한 조세린! 현재, 삼 형제의 엄마가 되어 살아가고 있다.



조세린의 가장 소중한 보물 아들 삼 형제! 늘 엄마를 생각하고, 요즘 아이들답지 않게 아낌없는 사랑표현과 애교로 조세린씨를 행복하게 한다는데…. 게다가, 매일 아침부터 소먹이를 주고 배를 타고 양식장에 나가 미역 수확도 하며 싫은 내색 한번 하지 않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 제작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하지만! 어느덧 중학교와 초등학교 6학년이 되며 누구도 피해갈 수 없다는 사춘기의 바람에 휩싸인 삼형제! 말 잘 듣던 착한 삼형제가 모두 사춘기에 접어들어 조세린 씨의 고민이 이만저만 아니라는데...



바람 잘 날 없는 사춘기의 삼형제를 키우다보니 요즘 아이들 교육관으로 노화도 대표 ‘잉꼬부부’인 김진상 씨와 조세린 씨가 대립하고 있다. 가족 사업을 이어받으면 된다는 남편과 공부가 우선이라는 조세린씨의 서로 다른 교육관 탓 때문이라고... 이런 상황을 아는지 모르는지~ 막내 평정이는 생활계획표에 방학 숙제보다는 ‘소밥’ 주기를 가장 먼저 적어 넣는 모습을 보여 웃지 못할 상황을 자아냈다는데....



한편, 조세린씨는 요즘 고민과 동시에 꿈이 생겼다고!? 필리핀에서 대학 졸업 후, 직장에서 비서로 활약했던 조세린, 한국으로 오고 난 후에도 자신의 적성을 살려, 몇 년간은 영어강사로 활약했지만, 남편의 소목장과 미역, 전복 사업이 자리를 잡아가자 영어 강사 일을 그만두고 남편의 사업을 돕는데 매진했다. 하지만 생각만큼 수입은 늘지 않고 지출만 늘어가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 탓인지 조세린은 더욱더 자신의 능력을 살려 전문직의 직업을 갖고 싶다는데... 과연 2019년, 조세린은 자신에게 꼭 맞는 직업을 찾아 오롯이 자신으로 살아갈 수 있을까? 2019년 새로운 시작을 꿈꾸는 필리핀 조세린의 이야기는 2019년 3월 5일 KBS1에서 오후 7시 40분에 공개된다.

포토리뷰



여행/맛집

더보기

자유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