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5 (화)

  • 흐림동두천 6.4℃
  • 맑음강릉 12.6℃
  • 박무서울 7.5℃
  • 박무대전 7.1℃
  • 연무대구 8.6℃
  • 연무울산 11.2℃
  • 연무광주 6.6℃
  • 연무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4.9℃
  • 연무제주 12.4℃
  • 구름많음강화 6.8℃
  • 구름많음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8.8℃
  • 구름조금경주시 11.0℃
  • 구름조금거제 11.9℃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100분토론, 버닝썬과 신종 마약

(신영남뉴스) 3월 5일 밤 12시 5분에 방송하는 MBC ‘100분토론’에서는 보통 사람들의 일상까지 파고든 마약 문제를 다룬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사건의 후폭풍이 거세다. 처음에는 직원과 고객, 경찰 사이의 폭행과 유착 논란이었지만, 이젠 ‘조직적 마약 유통’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지금까지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클럽 관계자와 손님만 10여명. 경찰은 이번 수사와 별개로 전국 유흥업소를 상대로 마약 집중 단속도 시작했다.




‘버닝썬’ 사건을 계기로 한국의 마약 유통 실태도 도마에 올랐다. 과거 한국은 마약범죄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뜻에서 UN이 정한 ‘마약청정국’ 지위를 가졌지만, 지금은 옛말이다. 특히 SNS를 이용한 마약 거래가 크게 늘면서 일반인도 얼마든지 마약의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이번 주 MBC '100분토론'에는 국회의원과 형사정책 전문가 외에도, 마약 수사를 했거나 마약퇴치 운동에 참여해온 법조인들이 함께 해, 현행 마약 감시체계의 문제점과 중독자 치료와 재활에 개선할 점은 없는지 집중 토론한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