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월)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3.4℃
  • 박무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울산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두 달 ‘20여건’ 접수

폭언·욕설 가장 많아…50인 미만 사업장이 절반 이상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두 달 동안 울산에서 모두 20여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16일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에 따르면 7월 16일 법 시행 이후 15일 현재까지 총 21건 신고가 들어왔다.


유형별로는 폭언·욕설이 7건으로 가장 많았고, 부당 업무지시와 부당 인사 등 5건, 강요·따돌림 5건, 미상 4건 등이다.



미상은 구체적인 괴롭힘 사실을 기재하지 않은 것으로 고용노동부는 조사를 통해 내용을 파악하게 된다.


업체 규모별로는 50인 미만 사업장이 12건(57.1%)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울산지청은 “5인 이상 사업장에서 1000명 이상 사업장까지 신고는 접수됐으나 소규모 사업장일수록 체계적인 인사 관리가 어려워 신고가 상대적으로 많은 것 같다”며 “지역 특성상 대부분 제조업 사업장에서 신고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호 사건으로 관심을 모았던 한국석유공사 사건은 조사가 진행 중이다.


울산고용지청은 관계자 조사를 대부분 마무리하고 법 위반 여부를 추가 확인을 하고 있다.


이 사건은 석유공사 관리직 직원들이 부당한 인사 조처를 당했다며 제기한 것이다.


직장 내 괴롭힘이 발생하면 사용자는 즉시 사건을 조사해 피해 직원의 근무지를 바꿔 주거나 유급휴가를 보내는 등 적절한 조처를 해야 한다.


또 괴롭힘이 발생한 사실을 신고하거나 피해를 주장했다는 이유로 불이익을 주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는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