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20.8℃
  • 연무서울 20.7℃
  • 박무대전 20.6℃
  • 박무대구 22.7℃
  • 박무울산 22.8℃
  • 광주 21.0℃
  • 부산 23.0℃
  • 흐림고창 20.6℃
  • 흐림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19.0℃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2.7℃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울산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신청

수소산업 등 5개 지구 구성…지역 미래발전 산업 육성

http://www.kyilbo.com/sub_read.html?uid=241772&section=sc31&section2=


▲ 울산 경제자유특구 위치도   


울산시가 지역경제의 핵심 성장기점이 될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신청서를 지난달 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울산발전연구원에 용역을 의뢰해 `울산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수립을 진행해 왔다.


또 울산발전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 울산도시공사 등과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업무추진(T/F)팀을 구성해 실무협의, 전문가 토론회, 현장 점검, 산업부의 사전 컨설팅, 시민 의견수렴 등을 거쳐 개발계획을 마련했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무엇보다 각종 규제를 완화해 외국인 투자를 유도할 수 있다, 또 이런 외자 유치를 통해 지역 간 균형발전과 경쟁력을 도모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울산시가 산자부에 제시한 기본 구상은 수소산업 거점지구, 자동차ㆍ전자 단지, 연구개발(R&D) 사업화 단지, 에너지 융복합지구, 동북아 오일ㆍ가스지구 등 5개 지구로 돼 있다.


또 이들 지구에 수소산업, 원전해체산업, 에너지 수출산업을 중점적으로 유치해 울산시를 `동북아 최대의 북방경제 에너지 중심도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지구별 육성전략을 보면, 수소산업 거점지구는 울산이 가지고 있는 우수한 근저기반을 최대한 활용, 수소에너지 실증ㆍ연구시설을 한데 모으고 규제를 없애 기업하기 좋은 혁신 지구, 미래 수소도시로 조성한다.


자동차ㆍ전자단지(일렉드로겐 오토밸리)는 수소산업을 전지ㆍ자동차산업과 융복합해 연구ㆍ생산ㆍ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자동차부품 집합단지로 조성하는 것이다.


연구개발(R&D) 사업화 단지(비즈니스밸리)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울산역(KTX) 역세권과 연계해 연구개발(R&D)과 사업화 지원산업 활성화와 기업인ㆍ연구 인력들의 정주 여건 조성 역할을 하게 된다.


에너지 융복합지구는 연구소, 기업체, 전문 교육기관 등이 집적화된 원전해체 집합단지를 조성해 국내와 해외 원전해체산업을 적극 육성한다. 동북아 오일ㆍ가스지구는 석유ㆍ가스 제품 보관시설을 조성해 동북아 및 세계 에너지 물류 허브로 키워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은 산업부 평가와 예비 지정, 관련 부처협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쯤 이뤄질 전망이다. 울산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최상위 경제특구로서 국내외 기업, 우수한 연구기관 및 인재가 모이는 산업생태계 조성, 신산업 성장, 주력산업의 고도화로 산업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는 자유구역 선정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로 총생산 유발효과 5조3천 964억원, 총부가가치 유발효과 1조7천 665억원, 취업 유발효과는 3만5천 89명을 예상하고 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