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5 (일)

  • 구름조금동두천 34.2℃
  • 구름조금강릉 31.0℃
  • 구름많음서울 35.1℃
  • 흐림대전 32.9℃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3.3℃
  • 구름많음부산 30.3℃
  • 구름조금고창 33.6℃
  • 제주 28.0℃
  • 맑음강화 33.4℃
  • 구름많음보은 29.6℃
  • 흐림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2.6℃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울산교육청, 온라인 튜터 최저임금 적용…정원 미달

학습 보충지도ㆍ학습상담 등 역할 감안하면 보수 야박해

URL복사

http://www.kyilbo.com/sub_read.html?uid=278365&section=sc31&section2=


교육당국이 학력부진 학생들을 해결하기 위해 온라인 튜터를 채용하기로 했지만 야박하게 최저임금을 적용해 정원 인력을 채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울산시교육청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온라인 튜터에게 4대 보험 포함해서 주 40시간 근무는 월 203만원, 주 20시간은 101만5천원이다. 시간당 8천720원을 적용했다.

 

온라인 튜터는 코로나19발 학습 결손과 학력 저하를 해결하기 위해 교육부가 올해 초 꺼내든 카드다.

 

교원자격 소지자, 예비 교원, 교·사대 대학생 등으로 구성된 이들은 지난 5~6월부터 6개월간 초등 4~6학년 및 중학생을 대상으로 학습 보충지도와 학습상담, 정서지원 등을 수행하고 있다.

 

등교수업과 원격수업이 병행되는 악조건에서도 기초학력 향상을 이끄는 것이다.

 

튜터 1명이 학생 4명을 멘토링을하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고 있다.

 

교육당국이 교육격차 해소하기 위해 온라인 튜터 사업을 운영하면서 이들에게 최저임금만 지급하기로 해 재정투자가 야박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보수 측면에서 매력적이지 않다 보니 사업을 시작한 지 한 달이 지났는데도 울산시교육청은 필요한 온라인 튜터를 100%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지역 온라인 튜터 인원수는 71명이 필요한데 6월 말 기준 73.2% 52명만 고용해 19명이 부족한 상황이다.

 

교육부는 온라인 튜터 사업을 올해까지만 진행할 계획이지만 향후 유사 사업에선 전문 인력을 안정적으로 수급하기 위한 임금 체계를 갖춰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임금 보수는 교육부에서 내려진 예산이며 학교 현장에서 별도로 월차수당을 6개월 간 지급한다"고 말했다.

 

유치원·초·중·고등학교에서 학교방역을 지원하는 학교 방역인력 지원사업은 시간당 1만원이다.

 

등교수업·원격수업이 병행되는 악조건속에서도 기초학력 향상을 이끄는 것인데 중대한 역할을 감안하면 교육당국이 야박하게 온라인 튜터에 대한 보수가 턱없이 낮게 측정했다는 지적이다.

 

시·도교육청 입장에서는 교육부가 내려주는 국고를 그대로 평성하거나 부족한 점 있을 경우 자체예산을 추가, 편성한다.

 

세종교육청은 자체예산 3천405만원을 추가했다. 식비 월 10만원과 연차수당 등 1인당 113만5천원을 보탰다. 

 

전남교육청은 더 적극적이었다. 최저임금이 아니라 생활임금 9천220원을 단가로 하고 연차수당을 추가했다. 

 

그렇게 교육청 자체예산 1억33만3천원을 추가했다.

 

세종과 전남교육청에 비해 보면 울산시교육청은 온라인 튜터에게 지급하는 보수가 야박하다.

 

전국 14개 시·도교육청은 국고보조 대로 편성을 했다는 것이다.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온라인튜터 사업을 하는데 최저임금 주자고 한 것이다.

포토리뷰



여행/맛집

더보기

자유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