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7.8℃
  • 흐림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조금대구 26.2℃
  • 흐림울산 25.5℃
  • 흐림광주 26.9℃
  • 구름조금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5.2℃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조금금산 24.0℃
  • 구름조금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4.8℃
  • 맑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軍, 청해부대 대처 안이…비판 겸허히 수용해야"

문 대통령, 해외 국민 백신접종 안전대책 마련도 지시

URL복사

http://www.kyilbo.com/sub_read.html?uid=278378&section=sc31&section2=


▲ 서욱 국방부 장관이 20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청해부대 34진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와 관련, "신속하게 군 수송기를 보내 전원 귀국 조치하는 등 우리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밝힌 뒤, "이런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 치료 등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다른 해외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번 살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오늘 청해부대원들이 전원 국내로 돌아온다. 부대원들이 충실한 치료를 받고,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며 "애가 타는 부모님들에게도 상황을 잘 알려서 근심을 덜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차제에 우리 공관 주재원 등 백신 접종의 사각지대에 놓인 국민들의 안전대책도 함께 강구해 주기 바란다"며 "우리 장병들의 안전이 곧 국가 안보라는 생각으로 코로나 방역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날 정부에서도 청해부대 집단 감염 사태에 대한 사과가 이어졌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우리 장병들의 건강을 세심히 챙기지 못해 대단히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김 총리는 "국방부는 임무수행 중 복귀하는 장병들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갑작스러운 교대로 인해 임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후속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오전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군은 해외파병 부대원을 포함해 모든 장병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적극 추진했지만 지난 2월 출항한 청해부대 백신접종 노력에는 부족함이 있었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해온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을 보다 세심하게 챙기지 못해 다수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청해부대원 가족과 국민 여러분에게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국방부에 따르면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 중인 청해부대 34진 장병 301명 중 82%에 해당하는 24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장병 301명은 이날 오후 5시30분께 성남 서울공항에 공군 공중급유기 KC-330편으로 귀국했다.

 

장병들은 군병원 3곳과 민간 생활치료센터 1곳으로 이동한다. 중등도 증상을 보이는 3명 등 증세가 비교적 심한 14명은 의료기관으로 이송된다.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인원은 군내 격리시설로 이동할 예정이다.

포토리뷰



여행/맛집

더보기

자유게시판

더보기